언론보도

제목 '한국산 우선획득 제도' 시행… 방산업체 재도약 채비
작성일 2021.09.06 조회수 1452

'한국산 우선획득 제도' 시행… 방산업체 재도약 채비

파이낸셜뉴스입력 2021.09.05 19:19수정 2021.09.06 09:00

 

 

LIG넥스원·한화시스템 수혜 전망

 

 

'한국산 우선획득 제도' 시행… 방산업체 재도약 채비

자료=대신증권

 

 


정부가 무기 획득시 해외 도입보다 국내 제품을 우선 구매할 수 있게 '한국산 우선획득 제도'를 본격 시행키로 하면서 국내 방산업계가 반색하고 있다.

 


5일 방산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방부는 '2022~2026 국방중기계획'을 통해 5년간 315조2000억원의 국방예산을 편성했다. 전력운영비는 208조5000억원, 방위력개선비는 총 106조7000억원 규모다. 내년 국방예산으로는 올해 대비 4.5% 늘어난 총 55조2277억원을 편성했다. 국방예산 중 전력유지비는 올해 대비 5.7% 증가한 37조8912억원, 방위력개선비는 2.0% 늘어난 17조3365억원 규모다.

 


이 중 방위력개선비 예산 대부분이 첨단무기 개발 및 획득에 배정됐다. 여기에는 정찰위성, 장거리 미사일 방어체계(L-SAM), 차세대 전술정보통신체계(TICN-II), 3000t급 차세대 잠수함(장보고-III), KF-21 전투기 등이 포함됐다.



전체 방위력개선비 증가 규모는 제한적이지만 최근 정부가 한국산 우선획득 제도를 시행하며 방산업체들의 수혜가 예상된다.



지난달 국방부와 방위사업청은 방위력개선비의 국내 및 국외 지출상한을 각각 80%, 20%로 설정한 '지출목표 관리제'를 골자로 한 한국산 우선획득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방산업체가 접근 가능한 예산은 올해 보다 9.0%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정부는 한국산 우선획득 제도 도입을 통해 방위력개선비 추진 사업 중 국내 지출을 80% 이상으로 확대해 관리할 계획"이라며 "주요 방산업체들의 사업 확대와 안정적인 국내 사업을 바탕으로 한 중장기 수출 확대도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히 레이더·유도무기·방산IT(정보기술) 등 첨단무기로 예산이 집중되며 LIG넥스원과 한화시스템의 수혜가 예상된다는 평가다.



최진명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한화시스템과 LIG넥스원은 레이더 및 방산 IT의 매출 비중이 70% 이상을 상회한다"면서 "LIG넥스원의 경우 2022년부터 L-SAM 양산에 관련된 대규모 수주가 기대되고 , 한화시스템은 ICN-II에서 최대 수혜 효과를 누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mjk@fnnews.com 김미정 기자 [파이낸셜 뉴스]

 

 

출처: https://www.fnnews.com/news/202109051919436145

 

이전글 軍, 자체 개발 SLBM ‘모형탄’ 수중 시험발사 성공
다음글 軍 드론·로봇·우주·AI R&D 투자 확대…올해 4.3조→2026년 7.1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