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제목 '저소음·장시간' 수소드론 군 정찰 투입된다…최대 '90분' 비행
작성일 2021.05.18 조회수 1506

'저소음·장시간' 수소드론 군 정찰 투입된다…최대 '90분' 비행

입력 2021-05-17 15:36                   하유미 기자          <이투데이>

 

 

 

방사청 '파워팩 드론' 구매 결정…11월부터 시범운용

 

▲수소연료전지 기반 드론 'DS30'시리즈의 비행 이미지 (방사청)

▲수소연료전지 기반 드론 'DS30'시리즈의 비행 이미지 (방사청)

 

 

 

군 감시·정찰임무에 최신 수소 연료전지 기술이 적용된 소형 드론이 투입된다. 소형이지만 기존 배터리 드론보다 장시간 비행이 가능하고, 소음도 덜 나 은밀한 감시·정찰 임무 수행이 더 용이하다는 이유에서다.

 

 

방위사업청은 17일 신속시범획득 사업제도를 통해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과 '수소 파워팩 드론' 구매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11월부터 시범운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계약금액은 8억3100만원, 시범운용 대상 군은 공군이다. 수소 연료전지 기술이 적용된 수소 파워팩 드론을 시범운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소 파워팩 드론은 소형 드론이지만 기존의 배터리 드론 대비 장시간 비행이 가능하다. 전자광학·적외선 카메라 탑재 기준 90분 이상이다.

 

가솔린 드론과 비교하면 저소음·저진동이 장점이다. 이에 은밀한 감시·정찰 임무 수행도 가능하다는게 방사청 설명이다.

 

신속시범획득사업은 소요 결정 전에 민간 분야의 제품·기술을 토대로 한 무기체계 시제품을 신속하게 개발하거나 신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군이 시범 운용함으로써 활용성을 확인하는 사업이다.

 

수소 연료전지 기술이 적용된 수소 파워팩 드론을 시범운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군은 시범운용이 끝난 뒤 실제 소요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방사청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을 계기로 향후 수소 인프라(저장·운송·충전 등) 구축과 대형 드론, 차량, 장갑차 등 다양한 무기체계의 동력원으로 확대 적용되는 등 새로운 국방분야 수요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호천 방위사업청 미래전력사업본부장은 "신속시범획득 사업은 지난 1년간 민간의 신기술을 빠르게 군에 적용하고 민간기업의 자체 투자를 유도하는 등 첨단기술 개발과 군 활용에 기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첨단기술을 군에 적용해 볼 수 있도록 기술력 있는 기업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기대감을 보였다.

 

 

 

원본 링크: https://www.etoday.co.kr/news/view/2026914

 

이전글 SNT모티브, 경찰용 스마트 권총 국내 도입 앞서 해외 수출
다음글 군, 레일따라 초속 5m이상 움직이는 로봇 감시체계 구축한다